top of page

미국의 문화

Updated: May 12, 2021

미국에서 생활하려면 미국의 문화를 알아야 한다. 한국에서 생활하던 습관대로 하다가 난감한 경우가 생기기 마련이다.

글쓴이는 중학교때 미국에 와서 지금은 당연한 것이 되었지만, 처음에 왔을 떄는 상당히 당황했던 부분이 팁 문화이다. 음식점을 가게 되면 음식을 주문하게 된다. 대부분의 한국 음식점처럼 식탁마다 벨이 있어서 음식을 주문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음식점을 가게되면 서버가 정해져 있다. 음식점의 크기와 상관없이 각 테이블에는 서버가 정해져 있다. 그 외의 서버가 와도 본인이 맡은 서버가 아니면 주문을 받지 않는다. 이제 서버가 와서 주문을 받을 때, 마실 음료 혹은 물을 마실것인지 물어보고 본격적인 음식 주문을 받는다.


이제 음식을 다 먹었으면 계산을 할 차례이다. 각자 본인이 먹은 음식을 계산할 수도 있고 한번에 다 계산을 할 수 있다. 미국은 메뉴판에 나와있는 음식값이 전부가 아니다. 주마다 세금율이 다르다 보니 글쓴이가 있었던 펜실베니아주 기준으로 설명을 하겠다. 지불해야 하는 음식값은 음식값에 음식값의 세금 (6%)에 팁을 줘야 한다. 팁을 준다는 의미는 자신의 음식을 가져다 주고 그외 필요한 도움을 받은것에 감사함을 표시하는 것이다. 팁은 보통 음식값의 15%를 주기 마련인데, 서버의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거나 불쾌했으면 0%, 보통은 10% 대단히 만족스럽다면 음식값의 20%프로까지 주기도 한다. 또한 150불이상의 주문을 했을때에는 암묵적으로? 30%를 요구하는 음식점들이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자세한 내용을 원한다면 엔터월드 사이트를 참고하면 될것이다. #Enterworld #americanculture


5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